2019.10.06 11:53

떡집

조회 수 88 추천 수 0 댓글 9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남편을 여윈 한 여자가 떡장사를 하면서 죽은 남편을 그리워하며 장성한 자식들과 하루하루를 살고 있었다. 하루는 딸이 엄마일을 거들면서 물었다. 힘드시죠, 엄마?



애구, 너희 아버지만 있었어도 좋았을 것을......갑자기 돌아가신 네 아버지 생각이 나는구나.


딸이 다시 물었다 아빤 일을 참 잘 하셨죠?


엄마는 한숨을 쉬면서 그럼, 그렇고 말고, 낮이고 밤이고 떡치는 일이라면 최고였단다.

?

유머/이슈

유머, 유익한 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.
개인적인 내용은 자유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.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유머 게시판은 사진이나 영상을 첨부해주세요. 1 트디개발자 2019.10.11 39
공지 카카오페이 불가능한 분이 계신지요? 19 트디개발자 2019.09.19 946
공지 트레디아 경험치를 올리는 방법 1779 update 트디개발자 2018.08.28 15813
공지 디아블로 각종 팁과 정보 간추림 입니다 (_ _) 1199 update 조은아저씨 2010.05.24 83717
Board Pagination Prev 1 0 Next
/ 0